뉴스
2021년 01월 21일 18시 04분 KST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이 이르면 2월 초 국내 공급될 전망이다

이달 안으로 접종센터 선정을 마무리한다.

DADO RUVIC/REUTERS
화이자 백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빠르면 2월 설 연휴 전에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박종현 행정안전부 안전소통담당관은 21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당초에는 백신이 2월 말 정도 처음으로 들어오는 것으로 예정됐으나 설 전에 들어올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첫 백신이 들어오면 접종 계획에 따라 지체 없이 우선순위에 맞춰 접종이 시작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 한 관계자는 ”다국가 연합체인 ‘코백스 퍼실리티’로부터 5만명분의 백신이 2월 초 국내 공급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 백신은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방식의 화이자 백신”이라고 말했다.

백신을 해외에서 국내로 이송하는 작업은 국토교통부, 국내 운송은 국방부, 초저온 냉동고 수급은 산업통상자원부가 맡는다. 행안부는 지자체와 함께 예방접종추진단·지역협의체 구성, 위탁의료기관 및 접종센터 후보지 선정 등을 담당한다.

백신 접종을 하는 위탁의료기관은 약 1만곳, 접종센터는 250곳을 운영할 계획이다. 위탁의료기관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의 백신을, 접종센터에서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다.

접종센터는 시군구당 1개소 이상 설치된다. 다만 인구가 50만명이 넘는 자치구는 3개 정도 지정하며 관할 지역 내 적절한 인력·장소가 없는 경우에는 인접 시군구와 공동 설치를 허용한다.

정부는 전국에 250곳의 접종센터를 운영하기 위해 오는 22일까지 후보지 접수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박 담당관은 ”자연통풍이 되어야 하기 때문에 지하시설은 불가능하고 초저온 냉동고를 24시간 운영하기 위해 자가발전시설을 갖춰야 한다”며 ”접종 후 30분 정도 이상반응을 봐야하기 때문에 별도의 대기시설이 있어야 하고 접근성이 좋아야 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