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9월 08일 16시 55분 KST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몸이 못 가는 대신 선물로 마음을 보내자"며 추석 선물 보내기 운동을 제안했다

온누리 상품권 구매한도 및 할인율 상향을 추진할 예정이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추석 연휴 기간 이동을 자제하고 대신 선물을 통해 마음을 전하자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올 추석은 이동을 자제하자는 부탁을 드린 바 있다. 그런데 이동을 자제하다 보니 추석이 너무 삭막하고 쓸쓸해질 것 같다”며 “몸이 못 가는 대신 선물로 마음을 보내자는 추석 선물 보내기 운동을 대안으로 국민 여러분께 부탁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추석 선물보내기 운동을 독려하기 위해 △온누리 상품권 구매 한도 및 할인율 상향 △경조사 비용 비과세한도 인상 △지역화폐 소득공제 확대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그는 “온누리 상품권 구매 한도와 할인율을 높여 특별판매하도록 하겠다. 추석 전후에 1조7500억원 정도가 활용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며 “종이 상품권 구매 한도를 현행 월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늘리고 할인율도 현행 5%에서 10%로 높이겠다. 모바일 상품권은 구매 한도를 7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올리고 할인율을 10%를 유지하겠다”고 했다.

이어 “명절이나 경조사에 회사가 사원에게 드리는 비용의 비과세 한도를 연간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늘리는 쪽으로 정부와 협의해 추진하겠다”며 “지방자치단체별로 운영되는 지역화폐 소득공제를 늘리고 캐시백 폭을 확대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지자체,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와의 연계를 통해 다양한 판촉 행사를 마련하는 방안도 추석 선물 보내기 운동을 뒷받침할 대책으로 제시했다.

그는 “선물 보내기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바로 이행하도록 하겠다”며 “정부 부처와 공공기관, 경제단체들도 선물보내기 운동에 동참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