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05일 16시 19분 KST

송해가 "'좀 복잡하구나' 하는 곳은 출입을 삼가달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당부했다

전국노래자랑이 방역 단계를 거쳐 출연자를 무대로 다시 소환했다.

뉴스1
송해.

송해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당부했다.

올해 40주년을 맞은 KBS1 전국노래자랑은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지난 회차를 재편집해 방송해왔다. 수천 명 규모의 방청객을 동원하지 못한 데 따른 조치였다.

그러나 전국노래자랑은 5일부터 출연자 발열 체크와 마이크 소독 등 방역 단계를 거쳐 출연자를 무대로 다시 소환했다. 

파란색 수트를 맞춰 입고 등장한 송해는 ”오늘은 노래자랑 40년 역사와 더불어 이 자리에 나와서 가족들과 방청객 여러분들을 즐겁게 해주신 여러분들과 화제의 주인공들, 감동을 주신 분들을 모시고 색다른 기분으로 진행을 해볼까 한다”고 설명했다.

오랜만에 출연자들을 무대로 불러 모은 전국노래자랑은 20대를 주제로 한 시간 동안 꾸며졌다.

방송을 마치며 송해는 ”한 가지 꼭 말씀드리겠습니다”며 운을 뗐다.

송해는 ”요새 어려움이 참 지겨울 정도죠. 그러나 우리가 남을 위해서 내가 지키고, 나를 위해서 남이 지켜준다, 서로가 서로의 손을 잡고 힘을 합해서 사회적 거리를 꼭 지키고 마스크 착용을 꼭 하십시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좀 복잡하구나’ 하는 곳은 출입을 삼가주시기를 바랍니다. 여러분 힘내십시오. 여러분 힘내세요”라고 전했다.

1927년생인 송해는 지난달 27일 감기 몸살로 입원하며 전국노래자랑 녹화에도 불참해 걱정을 샀다. 당시 코로나19 검사까지 받은 송해는 음성 판정을 받은 뒤 건강한 모습으로 방송에 복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