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8월 28일 14시 41분 KST

코로나19 확산세 속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강화된다

오후 9시 이후부터는 식당에서 포장과 배달만 가능하다.

뉴스1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8일 정부세종청사 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을 하고 있다.

방역당국이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상황과 관련에 수도권에 대해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수준의 조치에 들어간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에 대한 2단계 거리두기를 유지하되, 위험도가 큰 집단에 한층 더 강화된 방역조치를 30일 0시부터 9월6일 24시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주요 조치사항으로는 △음식점·카페 등의 야간 이용시 포장·배달만 허용 △학원·독서시실 등에 대한 집합 금지 △요양병원·요양시설 방문 금지 등이다.

뉴스1
수도권 음식점 대상 핵심 방역수칙

 

🕤 오후 9시 이후 음식점에서는 포장·배달만 가능

수도권에 소재한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의 경우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허용한다. 이외에도 해당 시설들에서는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관리, 시설 내 테이블 간 2m(최소 1m) 유지 등의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프랜차이즈 카페는 매장 내 섭취 금지

카페 중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에 대해서는 영업 시간과 관계없이 매장 내 음식·음료 섭취를 금지하고 포장·배달만 허용하는 핵심 방역수칙을 의무화한다. 음료 등을 포장해 갈 때에도 출입자 명부 작성, 마스크 착용, 이용자 간 2m(최소 1m) 간격 유지의 핵심 방역수칙은 따라야만 한다.

 

🏋🏻‍♂ 헬스장·골프연습장 등 영업 금지

헬스장, 당구장, 골프연습장 등 실내체육시설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조치를 실시한다. 실내체육시설에서는 비말 발생이 많은 활동이 주로 이루어지고, 이용자의 체류 시간이 비교적 길게 나타나며, 최근 실내체육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점을 고려한 것이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