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8월 21일 10시 06분 KST

사랑제일교회의 비협조로 방역당국이 교인 명단조차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감염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뉴스1
방호복을 입은 경찰들이 역학조사에 들어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로 진입하고 있다. 2020.8.20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가 방역당국의 역학조사를 막아섰다. 사랑제일교회가 거부하면서 방역당국은 기본적인 교인 명단조차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앞서 교회 측은 두 차례 교인 명단을 제출했다. 하지만 교회와 전혀 상관 없는 이들이 명단에 오르는 등 명단 자체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다.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 등 방역당국은 전날(20일) 오전 10시경 사랑제일교회 ‘진짜’ 교인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 교회를 찾았다. 그러나 교회 측이 ‘변호사가 입회해야 한다’라며 방역당국을 막아섰다. 오후에는 신도들이 교회로 들어가는 골목길까지 막았다.

교회 측은 방역당국에 압수수색 영장을 요구했고, 교인들은 밤새도록 찬송가를 부르고 통성기도를 하며 교회 측에 힘을 실었다. 결국 방역당국은 빈손으로 철수했다.

지난 12일 사랑제일교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처음으로 확인된 이후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 수는 무서운 속도로 늘고 있다. 20일 정오 기준 사랑제일교회를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된 확진자는 676명이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