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9월 06일 17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9월 06일 17시 47분 KST

당정청이 7조원 중반대의 4차 추경 예산에 합의했다. 코로나19 피해 계층에 집중 지원한다

다음 주 중으로 대책 발표와 추경안 국회 제출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 총리, 김태년 원내대표, 한정애 정책위의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20.9.6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피해 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7조원 중반대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편성하기로 했다.

당·정·청은 6일 오후 1시부터 서울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협의를 갖고 이 같은 대책에 합의했다고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최 대변인은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당정은 4차 추경은 피해계층에 대한 충분한 지원, 사실상 전액 국채 발행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7조원 중반대 규모로 편성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4차 추경안에는 특수고용형태 근로자 등 고용취약계층에 대해서는 2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지원하고 매출 감소 소상공인에게는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을 지원하겠다”며 ”기존 정부 지원 프로그램에서 혜택을 받지 못하는, 생계 위기에 처한 저소득층에는 긴급생계비 지원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뉴스1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위당정협의회 결과를 밝히고 있다.

돌봄 수요에 따른 아동특별돌봄 지원과 비대면 활동 뒷받침을 위한 통신비 지원도 4차 추경을 통한 맞춤형 긴급재난 지원 패키지에 포함된다고 최 대변인은 전했다.

최 대변인은 ”당정은 9월 말 추석을 계기로 민생안정대책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고 추석 이동도 최대한 자제하는 가운데 서민 물가 관리 등 민생부담 완화, 전통시장과 중소기업 지원 등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긴급민생 경제 종합대책을 관계부처 간 조속히 협의해 금주 중에 대책 발표 및 추경안의 국회 제출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내기로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