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9월 06일 10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9월 06일 13시 52분 KST

이재명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원망·배신감이 불길처럼 퍼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당정청은 6일 오후 회의를 열고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확정할 계획이다.

뉴스1 /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집회 제한명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8.14

당정청이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선별 지급하는 쪽으로 가닥 잡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나아가 국가와 공동체에 대한 원망과 배신감이 불길처럼 퍼져가는 것이 제 눈에 뚜렷이 보입니다”라고 예언했다.

이 지사는 6일 새벽 페이스북에 ‘미안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이 지사는 ‘먹고 살기 힘들어진 젊은 부부가 결혼 반지를 내다팔고 울었다’는 사연을 봤다며 ”이 젊은 부부와 같이 갑자기 사정이 나빠진 사람은 이번 지원의 대상이 못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국민이 주인이라는 민주공화국에서 모두가 어렵고 불안한 위기에 대리인에 의해 강제당한 차별이 가져올 후폭풍이 너무 두렵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 지사는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선별 지급을 결국 받아들이면서 ”어쩔수 없이 선별 지원하게 되더라도 세심하고 명확한 기준에 의한 엄밀한 심사로 불만과 갈등, 연대성의 훼손이 최소화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라고 당부했다.

그동안 이 지사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1차 긴급재난지원금과 마찬가지로 2차 지원 역시 선별 지급이 되어선 안 된다고 주장해왔다. 최근에는 ‘전 국민 10만원 지급 후 핀셋 지원’이라는 절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당정청은 4일 오후 1시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2차 긴급재난지원금과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4차 추경은 8조원에서 10조원 규모, 긴급재난지원금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로 피해를 입은 계층을 선별해 맞춤 지원하는 방식이 유력하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