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9월 04일 15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9월 04일 16시 00분 KST

이재명의 제안: "긴급재난지원금 전 국민 10만원씩 지급 후 핀셋 지원하자"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해오던 이재명 지사가 절충안을 제시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홍남기 경제부총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 후 핀셋 지원하는 방식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제안했다.

이재명 지사는 4일 페이스북에 ‘홍남기 부총리님께 드리는 마지막 호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홍 부총리는 2차 긴급재난지원금은 전 국민 대상이 아니라 선별적으로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지사는 그런 홍 부총리를 향해 ”선별 지원은 나름의 장점이 있지만, 위기 극복에 가장 중요한 연대감을 훼손하고 갈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국민 1인당 10만원씩 3개월 시한부 지역 화폐 지급”과 ”선별 핀셋 지원하는 절충안”을 검토해주기를 요청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내년 소득세 정산시 일정 기준 고소득자는 감면세액에서 환수하는 방법까지 미리 검토하기를 제안드린다”고도 덧붙였다.

이 지사는 자신이 제안한 방식이라면 당정이 논의 중인 8~10조원 규모의 지원 총액을 넘지 않을 뿐더러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에 빠진 가계, 자영업자, 기업 등에서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홍 부총리에게 ”‘경제 망치고 국채비율 지켰다’는 평가보다 ‘국채비율 올렸지만 경제와 민생 살렸다’는 후대의 평가가 훨씬 의미 있지 않겠습니까?”라고 말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