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17일 14시 21분 KST

택배 노동자 4000여명이 이번 추석 '택배 분류작업'을 전면 거부한다고 선언했다

정당한 임금이 지급되지 않는 '공짜 노동'이라고 비판했다.

뉴스1
2019년 9월 3일 서울 광진구 동서울우편물류센터에서 직원들이 명절선물 및 택배물품들을 분류하고 있다.

택배 노조가 이번 추석 ‘택배 분류작업’을 전면 거부했다추석 앞두고 ‘택배 분류’ 전면 거부한 택배 노조 4곳은 여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추석이 겹치면서 물류량이 폭증한 가운데 택배 노동자들이 택배 분류 작업에 대해 ‘전면 거부’를 선언했다. 노동자들이 업무 과중으로 연이어 과로사해 분류 작업 인원 충원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이유다.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대책위)는 1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택배 노동자 분류작업 전면거부 돌입 및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대책위는 전국 4358명의 택배 노동자를 대상으로 분류작업 전면 거부 투표를 진행했으며 그중 4160명(95.5%)가 전면 거부에 동의했다. 투표에는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소속 조합원 외에도 500여명의 비조합원이 참여했다. 

투표 결과에 따라 택배노조는 오는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을 무기한 중단할 예정이다. 대상이 되는 택배회사는 롯데택배·한진택배·CJ대한통운·우체국 등이다.

전국의 택배 노동자 5만여명 가운데 10%에 가까운 택배노조 4000여명이 분류 작업을 거부하면서 배송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1
9월 17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전면거부 돌입,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

 대책위는 “여러 차례 문제를 제기하고 정부와 대통령의 지시에도 택배사는 물론 공공기관인 우정사업본부(우체국)도 아무런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불편할 국민들에게 양해를 구한다”고 전했다. 

그동안 대책위는 택배 노동자들이 전체 근무 시간 중 절반을 ‘배송 물건 분류 작업‘에 할애하고 있음에도 정당한 임금이 지급되지 않고 있다며 ‘공짜 노동’이라고 비판해왔다. 

더불어 코로나19 확산 등의 영향으로 물류량이 증가함에 따라 분류작업과 배송을 함께해야 하는 택배 노동자들의 업무량이 과중됐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이로 인한 과로사도 속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책위에 따르면 코로나 사태 이후 과로로 사망한 택배 노동자는 모두 7명이다. 

박석운 대책위 공동대표는 “근본적인 제도적 개선과 노사정, 시민사회 간의 협의를 통해 문명적 방법으로 해결해 가자고 제안을 했다”며 “(하지만) 당장 추석 특송 기간만이라도 임시적 분류 인원을 투입해 과로사 참사를 막고 제도적 합리적 해결책을 모색하자고 이야기했는데 안타깝다”고 밝혔다. 

노조 측 주장에 대해 한 택배사 관계자는 “특수기 대비해서 택배기사를 할 수 있는 만큼 충원하고 터미널(분류) 인력 계속 충원해왔다”며 인원충원 범위가 노조의 요구와는 다를 수 있지만,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