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19일 10시 08분 KST

'왜 17살이나 더 나이 많은 여자를 만나?'에 대한 류필립의 솔직한 생각 (영상)

"내 딸이 안 먹을 욕을 먹으니까 너무 속상했다"는 장모의 말에 류필립도 자신의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남자가 여자보다 나이 더 많은 커플에 대해서는 ‘연상연하‘라는 말이 붙지 않지만, 그 반대의 경우에는 ‘연상연하‘라는 말이 꼭 따라붙는다. 그리고 그 나이 차이가 유독 클 때는, ‘비난’까지 따라붙게 마련이다. 타인의 연애 관계임에도 말이다.

18일 KBS ‘살림남 2’에서는 미나의 어머니가 17살 어린 류필립과의 연애가 공개됐을 당시 딸이 받았던 비난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미나의 어머니는 ”내 딸이 안 먹어도 될 욕을 먹으니까, 너무 속상했다”며 ”왜 비난을 받아야 하는지 너무 불공평하다고 느꼈다”고 말한다. 힘들었던 것은 류필립 역시 마찬가지다.

아래는 관련 영상. 왜 잘못한 것도 없는 이들이 싸늘한 시선을 받고, 괴로워해야 했던 걸까?

미나 어머니

″자네가 어려서 반대할 수밖에 없었어. 딸이 열일곱 살이나 어린 남자를 데려와서 ‘이 사람을 좋아한다‘고 하는데, 어느 부모가 ‘그래 좋다’고 하겠어. 자네가 이해를 하게. 내 딸이 안 먹어도 될 욕을 먹으니까, 내가 너무 속이 상했어..”

류필립

″저도 정말.. 우리를 바라보는 사람들이 입에 담기 힘든 말들을 했을 때.. ‘아 세상 사람들이 다 나 같지 않구나’라는 걸 그때 안 거죠. 그러다 보니까..미나씨가 그렇게 안 좋은 말을 듣게 됐을 때 어머님의 심정이 제가 정말 걱정이 됐어요. 되게 죄송하기도 하고, 저도 힘들었어요.”

미나 어머니

″그런데 자네를 욕하는 사람들도 있었잖아. ‘왜 저렇게 나이 많은 사람을..’ 이런 식으로 자네 역시 안 먹어도 될 욕을.. 미나를 만나서 먹으니까 (울먹) 사실 그런걸 볼 때 너무 가슴이 아팠어. 부모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