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11월 25일 23시 55분 KST

서울 강동구 한 아파트에서 하반신 탈의한 채 새벽 배송하던 배달기사가 CCTV에 찍혔다

경찰 조사가 시작됐다.

뉴스1/SBS
배달 기사가 하반신 탈의한 채 아파트를 돌아다니는 장면.

새벽 배송을 하던 배달 기사가 바지와 속옷을 벗고 아파트 복도를 활보하는 장면이 CCTV에 찍혔다.

25일 SBS 8뉴스에 따르면 지난 21일 서울 강동구 상일동 한 아파트 7층에서는 바지와 속옷을 벗고 다니는 배달 기사가 나타났다. 이 배달 기사는 바로 위층에서도 똑같이 하반신을 탈의한 채 걸어다녔다. CCTV를 보고는 바지를 슬그머니 올리는 장면도 고스란히 찍혔다.

이 모습은 입주민들이 현관문에 개인적으로 설치한 CCTV를 통해 확인됐다.

배달 기사의 문제적 행동을 확인한 피해자들은 배송 업체인 쿠팡 측에 즉각 항의성 문의를 넣었다. 쿠팡 쪽에서는 정직원이 아니라 개인 자격으로 배송을 위탁받은 한 여성이 임의로 남편과 함께 배달을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달 기사의 남편은 하반신 탈의 이유에 대해 쿠팡 측에 ”소변이 급해서 노상 방뇨를 하려고 바지를 내렸다가 박스를 들고 있어서 1층에 가서 노상 방뇨를 했다”라고 해명했다고 한다.

상식 밖의 해명이었고, 그마저도 거짓이었다. CCTV를 확인한 아파트 관리 사무소는 해당 배달 기사가 ”(1층에 안 들르고) 바로 지하 2층으로 내려갔다”라고 설명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남성을 경찰에 신고한 상태다. 쿠팡은 자신들과 위탁 계약한 여성 배달 기사를 즉각 업무에서 배제시켰다고 밝혔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