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8일 15시 30분 KST

쿠팡 부천 물류센터 확진자 모자와 신발에서도 코로나19 검출됐다

"식당과 흡연실에서 옮겨졌을 가능성"

경기도 부천 소재 쿠팡 물류센터 전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가 퍼져있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증거가 나왔다. 방역당국이 직원들이 착용하는 모자와 신발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ED JONES via Getty Images
부천 쿠팡 물류센터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장에서 환경검체를 채취한 결과 작업하는 모자라든지 또 작업장에서 신는 신발 등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특히 그동안 쿠팡 물류센터 감염 확산은 배송 물류 작업 환경을 갖고 있는 만큼 마스크 미착용 등 사업장 내 방역수칙 준수가 어려운 것으로 추정돼 왔다. 이에 따라 감염자로부터 사업장 전역에 바이러스가 퍼진 것으로 보인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식당에 식사하는 과정, 또 흡연실에서의 흡연과정 이런 것들에서 충분한 거리두기나 생활방역수칙 이행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일단 파악을 하고 있다”면서 ”생활방역수칙 사각지대에서 아마도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경기 부천시 쿠팡물류센터 집단발생 관련 전일 9시 대비 46명이 추가 확진돼 28일 11시 기준 총 82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해당 물류센터에서 5월 12일부터 근무한 근로자를 대상으로 전수 자가격리 및 검사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