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01일 09시 47분 KST

'의료진이 부스 안에서 검사' 부산에서 양방향 워킹스루 부스를 제작했다

신속하게 의심환자들의 검체를 채취할 수 있다

뉴스1(남구 제공)
부산 남구보건소가 도입,설치한 '양방향 채담부스'

집단 감염발생 때 신속하게 의심환자들의 검체를 채취할 수 있는 채담부스가 개발되면서 일선보건소가 활용에 나서고 있다.

부산 남구보건소는 선별진료소 앞에 음압과 양압 양방향으로 변환이 가능한 ‘양방향 채담부스’를 설치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양방향 채담부스는 남구보건소 안여현 의무사무관이 고려기연이라는 업체와 공동으로 개발해낸 시설이다.

평소에는 부스 내부를 음압상태로 만든 뒤 의심환자가 들어가 검사를 받는다. 하지만 집단감염으로 대규모 인원이 몰릴 때에는 신속한 검사를 위해 부스 내부를 양압으로 사용해 의료진이 들어가서 검사를 실시하는 방식이다.

집단감염 발생이나 해외입국자 검사로 대량 검사를 실시할 때는 워킹스루 방식의 검사가 진행되는데, 방호복을 장시간 착용해야 하는 의료진의 경우 피로도가 높아지고 감염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

하지만 이 양방향 채담부스는 최고 수준의 글로브박스 기술을 적용해 방호복 수준의 밀폐기능을 제공한다. 부스 내부에 있는 의료진이 방호복을 입을 필요가 없어 안전성과 효율성도 갖췄다.

자연환기도 가능해 별도의 환기시간이 필요 없고, 공간이 개방돼 있어 접촉면을 통한 감염 가능성도 낮다. 남구보건소 측은 신속하고 안전한 검체 채취가 가능해 공항이나 개방된 선별진료소에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