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10일 13시 41분 KST

'수도권과 대전 집중'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5명 발생했다 (10일 0시 기준)

지역발생 22명, 해외유입 23명이다.

뉴스1
마스크 쓴 서울 시민들

10일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신규 확진자가 45명으로 집계됐다. 전날(50명)에 비해선 감소한 수치이나, 수도권과 광주, 대전 지역을 중심으로 감염 여파가 이어지는 추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45명 증가해 1만3338명이라고 발표했다. 신규확진자의 감염경로를 살펴보면 지역발생 22명, 해외유입 23명이다.

지역 발생 사례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과 대전에서 각각 7명씩 발생했고, 광주와 경기에서도 3명씩 늘었다. 전남에서도 2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해외 유입 23건의 경우 경기 지역에서 11명으로 가장 많았다. 경남 3명, 충북 2명, 전남과 인천, 서울에서 각각 1명씩 발생했으며, 검역 과정에서도 4명이 확인됐다.

격리해제자는 46명이 증가한 1만2065명이다. 사망자는 1명이 늘어 288명이다.

현재 검사 중인 사람은 2만3527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