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06일 11시 37분 KST

'수도권과 광주 집중'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8명 발생했다 (6일 0시 기준)

지역발생 24명, 해외유입 24명이다.

뉴스1
서울 중랑구의 묵현초등학교 학생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5일 묵현초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학생들이 전수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8명 발생했다. 지역발생 감염자가 24명, 해외유입 감염자가 24명을 기록했다. 지역별 확진자는 광주광역시와 수도권에 집중됐다.

6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48명을 기록했다. 전체 누적 확진자 수는 1만3137명이며, 격리해제자 수는 16명 증가한 1만1848명이다.

신규 확진자 48명의 지역은 광주 7명, 인천 6명, 경기 6명, 서울 3명, 대구 2명, 대전 2명, 전남 2명, 부산 1명, 강원 1명, 충남 1명, 경북 1명, 경남 1명 순이고, 검역 과정 15명이다.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31명 늘어난 1005명으로 다시 1000명선을 넘어섰다.

신규 확진자 48명 중 24명은 지역사회에서 발생했고, 해외유입 사례는 24명이었다. 지역발생 24명 중 인천 5명, 경기 5명, 서울 2명 등 수도권에서 12명이 발생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광주 7명, 대전 2명, 전남 2명, 충남 1명 등 총 12명이다.

이날 해외유입 확진자 수는 24명이다. 신고 지역은 대구 2명, 서울 1명, 부산 1명, 인천 1명, 경기 1명, 강원 1명, 경북 1명, 경남 1명이며 검역과정은 15명이었다.

국내 코로나19 유행은 수도권과 광주 등의 상황이 심상치 않다. 특히 초등학교와 유치원 등 어린 확진자들이 다수 발생해 학부모들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서울과 경기, 대전 등에서 아동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했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증가한 284명이다. 전체 치명률은 2.16%다. 성별로는 남성 2.66%, 여성은 1.78%를 기록하고 있다. 연령별로는 80세 이상 치명률이 24.69%로 가장 높으나 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연령대는 20대로 전날보다 7명 증가한 3411명을 기록했다.

누적 확진자 1만3137명의 지역은 대구 6924명, 경북 1393명, 서울 1372명, 경기 1284명, 인천 352명, 충남 173명, 부산 156명, 경남 138명, 대전 139명, 광주 115명, 강원 67명, 충북 66명, 울산 55명, 세종 50명, 전북 29명, 전남 27명, 제주 20명 순이다. 이외 검역과정 누적 확진자는 777명을 기록했다.

누적 의심 환자 수는 133만1796명이며, 그중 129만7367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했다. 검사를 진행 중인 사람은 2만1292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