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03일 11시 13분 KST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9명 중 48명이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3일 0시 기준)

감소 추세를 보이다 최근 각종 소모임 집단 감염이 이어지면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코로나 신규 확진자

ED JONES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 수가 49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전날보다 49명 증가해 1만1590명이라고 발표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살펴보면 해외유입이 3명, 지역 발생이 46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9명, 인천 17명, 경기 12명으로 49명 중 48명이 수도권에서 집중적으로 나왔고, 나머지 1명은 대구에서 발생했다.

감소 추세를 보이던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일부 종교 모임 등에서 집단 감염이 이어지면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1일 35명, 2일 38명에 이어 이날 40명 후반대로 늘었다.

확진자 중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환자는 21명이 늘어 1만467명이며, 사망자는 1명 늘어 273명이 됐다.

검사를 진행 중인 사람은 2만7865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