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9일 17시 29분 KST

신종 코로나 확진 성동구 '명가닭한마리' 식당 직원, 증상 후에도 10일 가량 일했다

16일부터 28일 사이 식당 방문자는 검사를 받아야 한다.

뉴스1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가톨릭대학교여의도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 진료마감 안내문이 붙어있다. 진료를 받기위해 이 병원을 찾은 시민들은 검사를 받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서울 성동구 성수2가3동에 있는 음식점 ‘명가닭한마리’ 직원 A씨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는데도 열흘 가량 이 음식점에서 일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29일 성동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은 관내 40번째 확진자 60대 환자는 5월 18일부터 증상이 나타났으나, 27일까지 매일 오전 11시부터 밤 11시까지 식당에서 일했다. 

이후 28일 오후에야 한양대학교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A씨는 다음날 양성 판정을 받고 현재 음압 격리실에 입원 중이다. 이 환자의 가족은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곧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음식점 ‘명가닭한마리’는 28일까지 영업을 했었다. 문을 닫은 건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다.

A씨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방역 당국은 역학조사를 통해 구체적인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방역 당국은 A씨에게 증상이 발현되기 이틀 전인 16일부터 28일 사이 이 음식점을 방문한 사람들에게 증상 유무와 관계 없이 검사를 받아달라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