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8일 11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5월 28일 11시 54분 KST

쿠팡 고양센터에서 일하는 직원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쿠팡 측은 해당 센터를 폐쇄했다.

뉴스1
경기도 부천시 소재 쿠팡 물류센터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28일 부천시보건소에 있는 선별진료소에서 관계자가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선 시민들에게 손소독제를 뿌려준 뒤 비닐장갑을 나눠주고 있다.

쿠팡 부천물류센터에 이어 고양물류센터도 뚫렸다. 28일 고양시는 고양 물류센터 직원 A씨가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고양 물류센터에는 직원 500여 명이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에 따르면 쿠팡 측은 ”해당 물류센터 사무직 직원 한 명이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아 센터 전체를 폐쇄하고 방역 당국과 함께 필요한 조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26일 오후 발열 증세를 보여 퇴근 후 진단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7일 밤 확진 판정을 받고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쿠팡은 A씨와 접촉 가능성이 있는 모든 직원들을 귀가시키고 자가 격리 조치했다. 또 모든 직원에게 출근하지 말아달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쿠팡은 ”향후 상황 변화에 따라 직원들에게 필요한 안내와 지원을 계속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