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0일 17시 37분 KST

정은경이 "조용한 전파 일으키는 감염원 있다"며 인천과 안양을 언급했다

20일 현재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196명이다.

뉴스1
인천교육청이 미추홀구·중구·동구·남동구·연수구 내 고등학교 66곳의 고3 학생들을 귀가 조치한 20일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비전프라자 건물 내 한 노래방이 닫혀 있다

서울 이태원 클럽과 관련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N차 감염’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한치도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0일 오후 12시 기준으로 이태원 클럽과 관련한 누적 확진자는 모두 196명이다. 전날에 비해 9명이 증가한 수치다. 확산속도만큼이나 우려되는 부분은 감염 경로다. 클럽에 직접 방문한 확진자보다 가족·지인·동료 등에 의해 감염된 확진자가 더 많기 때문이다. 

확진자 196 중 이태원 클럽에 방문한 사람은 95명이고, 접촉으로 인해 감염된 사람은 101명이다. 3차 감염자는 25명, 5차 감염자는 4명으로 각각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서울 100명, 경기 41명, 인천 35명 등 수도권 확진자가 대다수를 차지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유흥시설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의 여파가 주점, 회사, 코인노래방, 택시 등을 매개로 지역사회에서 발생하고 있고 의료기관과 지역에서 산발적인 사례도 이어지고 있다”면서 ”아직은 지역사회에 조용한 전파를 일으키는 감염원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인천시에서는 클럽과 관련된 전파가 코인 노래방, PC방, 택시 탑승자 등으로 확산하고 있다”며 특히 인천과 안양 지역의 전파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달 6일부터 19일 사이에 미추홀구 비전프라자, 연수구 서울휘트니스 인천점, 미추홀구 세움학원을 방문한 학생과 교직원은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호소했다. 

정 본부장에 따르면 비전프라자 건물과 세움학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인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고등학교 3학년 학생 3명이 서울휘트니스 인천점에서 함께 수업을 듣고 운동한 사실이 확인됐다. 

정 본부장은 또 경기 안양시에 있는 ‘자쿠와’ 음식점을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까지 ‘자쿠와’ 음식점 관련 확진자는 6명이 확인됐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