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12일 15시 12분 KST

코로나19 격리된 훈련병이 담배 때문에 3층에서 탈출 시도하다 추락했다

3층 창문을 통해 모포 3장을 묶어 타고 내려오려다 매듭이 풀리고 말았다.

Osobystist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 

코로나19 때문에 격리됐던 훈련병이 담배를 구하러 가기 위해 3층에서 탈출을 시도하다 다쳤다.

12일 육군에 따르면 지난 8일 밤 11시30분께 코로나19 격리시설인 경기도 양주의 영외 독신 간부 숙소 3층에서 창문을 통해 내려오던 훈련병 ㄱ씨가 추락해 발목 골절상을 입었다. 조사 결과, 격리 중이던 ㄱ씨는 흡연 욕구를 참지 못하고 담배를 구하려고 3층 창문을 통해 모포 3장을 묶어 타고 내려오다 매듭이 풀려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ㄱ씨는 군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말 입대한 훈련병인 ㄱ씨는 입대 당시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밀접 접촉자로 확인돼 예방 차원에서 격리 중이었다.

육군은 ㄱ씨의 치료가 끝나는 대로 규정 위반 등을 조사해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규정상 격리 시설에서는 금연이 원칙이며 담배를 갖고 있을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