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 달러, 내 사업으로 돈 벌기 : 화제의 재테크 베스트셀러 3권을 읽어 봤다

코로나19 시대, 여름 서점가는 ‘부자 되기 열풍’으로 뜨겁다. 돈을 버는 방법을 다룬 재테크·자기계발서가 베스트셀러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교보문고의 8월 둘째 주 베스트셀러 순위를 보면, 1위 <부의 대이동>, 2위 <돈의 속성> 모두 ‘돈 책’이다. 같은 기간 예스24의 베스트셀러 10위권에 오른 재테크 책은 <존리의 부자되기 습관>(2위) <돈의 속성>(6위) 등 4권이나 된다. 해마다 여름 휴가철 에세이와 소설이 강세를 보이던 것과는 확연히 다르다.

‘돈 책’의 주요 구매 독자층은 경제활동의 주축인 30~40대다. 교보문고의 8월 베스트셀러 집계에서 2주 연속 1위에 오른 <부의 대이동>의 연령별 구매층을 보면, 30대가 34.8%, 40대는 34.1%를 차지했다. 성별로는 남성 60.6%로 여성 39.4%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재테크 책의 인기는 코로나 위기 상황 속에서 주식, 부동산 투자 광풍이 부는 현재 우리 사회 모습을 반영한다. 초저금리, 부동산 규제 강화 등으로 갈 곳 잃은 돈을 어떻게 굴리면 큰 수익을 낼까 고민하는 이들이 많다는 얘기다. 그 저변에는 ‘위기가 투자의 기회’라는 심리가 깔려 있다.

홍순철 북칼럼니스트는 “아이엠에프(IMF)나 경제 위기상황이 올 때마다 자기계발서나 재테크 책이 잘 팔렸다”며 “불안한 시기에 사람들은 부자가 되고 싶다는 욕망을 더 드러내며 돈을 벌 수 있는 책을 찾는다”고 말했다.

실제 2000년대 초반 ‘부자 되세요’라는 광고 카피와 ‘10억 만들기’가 유행할 당시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 등 재테크 책이 인기였다. 이때와 비교해 최근에는 유튜브 <신사임당>의 주언규 등 인기 재테크 유튜버들이 ‘돈 책’의 주요 저자가 된 게 달라진 점이다.

부자가 되고자 하는 욕망이 커진 요즘, 그 가장 뜨거운 욕망을 읽을 수 있는 베스트셀러 3권 <부의 대이동> <더 해빙> <킵고잉>을 기자들이 읽어봤다. 이 책들의 장점과 한계를 두루 살펴본다.

부의 대이동

부의 대이동
부의 대이동

최근 뒤늦게 투자에 눈을 뜬 ‘주린이’(주식+어린이) 등이 재테크 유튜브 방송을 보거나 재테크 입문서를 찾는다. 경제를 알아야 투자를 할 수 있으니.

하지만 복잡다단한 금융시장의 흐름을 읽는 건 쉽지 않다. 이런 초보자들에게 ‘경제 읽어주는 남자’로 통하는 사람이 바로 경제전문 유튜브 채널 <삼프로TV_경제의 신과 함께>의 출연자이자 국제금융 전문가 오건영이다.

그가 쓴 <부의 대이동>은 7월 말 출간 3주 만에 6쇄를 찍을 정도로 인기다. 달러와 금의 흐름으로 읽는 미래 투자 전략이라는 부제를 단 책은 현재 돈이 계속 풀려나오는 상황에서 세계의 돈은 어디로 흘러가고 있는지, 또 앞으로 어디로 흘러갈 것인지 등 돈의 흐름을 설명한다. 이를 바탕으로 금과 달러의 특성을 살펴보고 앞으로 이들이 어떤 식으로 움직여갈지, 이런 움직임 속에서 어떻게 투자를 해야 할지, 어떤 관점에서 이들 자산을 바라보아야 할지 다룬다. 결국 달러와 금 투자를 위한 책이다.

지은이는 전문가이지만 젠체하지 않고 구어체로 환율, 통화정책, 금리 등을 알기 쉽게 설명한다. 책의 1장에서는 환율의 정의, 인플레이션과 환율의 관계 등 기초지식부터 알려줘 첫 장부터 읽기 수월하다.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경제신문의 기사, 환율 추이 그래프 등 객관적 정보를 넣었다.

지은이는 “부동산, 주식시장보다 달러와 금에 주목하라”고 조언한다. “주식과 채권의 분산만으로 커버할 수 없는 위기가 찾아왔을 때 금과 달러라는 자산이 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그러니 달러와 금 투자까지 생각하지 못한 이들은 이 책을 보면 새로운 투자 자극을 받을 테다. ‘위기 관리를 위해 또 다른 투자를 생각해야 하는구나’ ‘요즘 부자들 달러와 금 투자를 한다는데 나도 한 번 해볼까’라고. 하지만 금과 달러 투자로 인한 손실은 온전히 자신의 몫. 이 위험을 줄이기 위해 분산투자와 위험관리를 하는 능력을 키울 또 다른 재테크 공부를 해야 하는 굴레에 빠질 수도 있다.

더 해빙

더 해빙
더 해빙

<더 해빙>은 ‘대한민국 상위 0.01%가 찾는 행운의 여신’ 이서윤과의 대화를 전직 중앙일보 기자 홍주연이 기록한 책이다. 나이 마흔에 아버지를 떠나 보낸 홍주연은 “현재를 희생하지 말고 진정한 부자로 살라”는 아버지의 유언을 따를 방법을 궁리하다 10년 전 취재차 만났던 이서윤을 떠올린다.

일곱 살, 사주·관상에 능했던 할머니로부터 ‘부와 행운을 주는 운명’으로 낙점된 뒤 명리학·사주·자미두수·점성학 등 동서양 운명학을 섭렵해 20대에 이미 ‘부자들의 구루’가 되었던 인물. 홍주연은 간절한 마음을 담아 이메일을 보낸 끝에 10년 만에 이서윤과 이탈리아에서 재회하게 된다. “어떻게 하면 부자가 될 수 있을까요?”(홍주연) “답은 해빙(Having)이죠.”(이서윤)

책은 ‘해빙’의 정체를 규명하기 위해 두 사람이 나누는 선문답 같은 대화로 흘러간다. “해빙이란 무엇인가요?” “해빙은 돈을 쓰는 이 순간 ‘가지고 있음’을 ‘충만하게’ 느끼는 것이에요. (…) 원하는 것과 교환할 만한 돈을 갖고 있다는 건 정말 좋은 느낌이죠.”

소비를 하면 돈이 ‘없어’지는데 어떻게 충만감을 느낄까. 이서윤은 이렇게 답한다. “전등 스위치를 켠다고 생각해보세요. 그동안 소비할 때마다 ‘없음’의 스위치를 켠 셈이에요. 그 결과 부정적 감정에 빠져들 수밖에 없었던 거죠. (…) 반면 해빙의 스위치를 켜자 그에 맞는 긍정적 감정이 자연스럽게 나타난 거랍니다. (…) 우리는 세상의 어떤 것도 있는 그대로 인식할 수 없어요. 그저 주의를 기울이는 것에 따라 세상을 인식하죠.” 간단히 말해 돈에 대한 감정을 ‘부정 에너지(불안·긴장)’에서 ‘긍정 에너지(감사·충만)’로 전환하면 돈을 내 쪽으로 당겨 올 수 있다는 것이다.

지은이 홍주연은 사적인 경험과 이서윤에 대해 신비감을 자아내는 묘사로 몰입도를 단숨에 끌어 올린다. 각 장마다 이서윤의 ‘운명 컨설팅’으로 재정 위기를 극복한 이들의 사례도 제시돼 있다. 다만 문제는 그 어떤 것도 ‘검증’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서윤의 주장을 받치기 위해 지은이가 양자물리학, 카를 융의 무의식 등을 끌어오지만 설명이 투박하고 깊이도 얕아서 충분하다는 인상을 받기 어렵다. ‘세계적 구루’ ‘그가 나타나니 공기의 흐름이 바뀌었다’ 등 이서윤에 대한 지나친 ‘우상화’도 독자에 따라 낯설고 거북하게 느껴질 수 있다.

킵고잉

킵고잉(Keep Going)
킵고잉(Keep Going)

모두가 절망을 말할 때 희망을 말하는 책이 있다면 그것을 읽는 것만으로 조금 위안이 된다. 심리치유서 얘기가 아니다. 요즘 경제경영 분야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주언규(신사임당)의 <킵고잉 : 나는 월 천만 원을 벌기로 결심했다>는 저성장 시대에 마인드와 사고방식을 달리해 새 기회를 창출하는 방법을 말하고 있다.

흙수저론으로 실의에 빠진 젊은이들에게 이 책은 마음을 달리 먹고 여러 번 시도하면 돈을 벌 기회를 만들 수 있다고 말한다. 거대한 부가 아닌 나와 가족들의 의식주를 해결할 월 천만 원을 벌기 위해 현실을 보는 관점을 달리 하는 법, 쉽게 좌절하지 않는 법, 멘탈 지키는 법 같은 조언이 나온다. 자수성가한 젊은이를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요즘, 스스로 기회를 만들고 돈을 번 저자의 마인드와 사고방식을 엿보는 건 쏠쏠한 재미를 준다.

이 책은 저자 본인이 직접 겪은 일을 토대로 말하는 자기서사라서 더욱 귀 기울이게 된다. 직장에 다니며 모은 4천여만원의 돈으로 여러 사업에 도전한 뒤 온라인쇼핑몰과 유튜버로 성공하게 된 과정을 책에 담았다.

그는 온라인 시장이야말로 젊은이들에게 여전히 기회가 있는 곳이라고 말한다. 몇십년 후 초등학교 때부터 코딩을 배운 세대가 나타나 지금의 청년 세대를 꼰대라고 욕하며 “코딩도 모르는 것들이 인터넷에서 돈 벌었대”라고 비웃을지 모른다는 것이다. ‘누구나 도전하면 돈을 벌 수 있어’란 생각이 갖는 한계는 분명 있다. 독자들이 처한 각각의 어려움과 장벽이 분명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자신은 운이 좋았다고 말하는 저자처럼 누군가는 이유 없이 운이 나쁜 사람이 되기도 하니까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