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08일 13시 37분 KST

신종 코로나 확진자 정액에서도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성관계 전파 여부는?

신종 코로나 확진자 38명 중 6명의 정액에서 바이러스가 발견됐다는 중국 연구진

Radoslav Zilinsky via Getty Images
코로나19 바이러스 (자료사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환자의 정액에서 발견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7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허난성 상추시 병원 의료진은 이러한 내용이 담긴 연구 결과를 미국의사협회 학술지(JMA)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8명의 남성 중 6명의 정액에서 바이러스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6명 중 2명은 회복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연구진은 성관계를 통한 감염 여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라고 선을 그었다. 전염 여부를 파악할 만큼 실험 기간이 길지 않아 바이러스의 생존 기간이나 성관계 도중 전파 등을 확인할 수는 없었다는 것이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달 ‘임신과 불임’ 저널에 실린 연구 결과와 상반되는 내용이다. 당시 연구는 확진 판정을 받은 지 8일에서 석 달이 지난 중국인 34명을 대상으로 했는데, 정액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AP통신은 이번 연구에 참여한 환자들의 상태가 더욱 심각했었다고 두 연구의 차이점을 전했다.

미국 생식의학학회는 해당 연구와 관련해 성명을 내고 “이번 연구 결과 때문에 공포심을 느낄 필요는 없다”면서도 “다만 안전을 위해서 성관계 시에는 14일 이상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