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27일 09시 04분 KST

코로나19 대유행의 중심에 있는 교회에 대한 사람들의 시선이 차갑다

이유 있는 피로감과 지긋지긋함이다.

뉴스1

코로나19 발생 후 안정세마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사랑제일교회, BTJ 열방센터에 이어 IM선교회까지 종교 관련 시설에서 찬물을 끼얹으면서 뿌리인 개신교에 대한 시선도 시간이 지날수록 차가워지고 있다.

27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선교단체 IM 관련 확진자는 지금까지 누적 202명을 기록했다. 24일 확진자가 처음 나온 뒤 대전 IM 선교회 산하 국제학교뿐 아니라 광주광역시와 경기 용인시 IM 선교회 국제학교, 교회 등 전국으로 확산하는 모습이다. 특히 충남과 광주의 확산세가 무섭다. 충남의 한 TCS 국제학교에서는 30여명의 학생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노래 부르고 춤추며 생일파티를 벌인 것이 확인돼 방역당국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광주 역시 광산구에 있는 TCS 국제학교 관련 100명 이상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비상이 걸렸다. 광주에서 첫 세 자릿수 확진자 발생이다.  

뉴스1
대전 IM 선교회 산하 국제학교 

이에 최근 300명대의 안정세에 또다시 찬물을 뿌렸다는 평가와 함께, ‘또 교회냐’는 자조 섞인 반응이 나온다. 그도 그럴 것이 코로나19 사태 대유행의 중심에는 늘 종교시설이 있었다. 1차 유행의 시작점이던 신천지, 광복절 집회와 대면 예배 강행으로 2차 유행의 중심에 선 사랑제일교회, 3차 유행 속 최근 경북 상주 BTJ 열방센터에 이어 IM선교회까지 모두가 개신교 관련 시설이다.

개신교 측은 이들과 선 긋기에 여념이 없는 모습이다. 신천지는 이단으로 분류했고, 사랑제일교회 역시 이단 논의에 나섰지만 끝내 결론을 내지 못했다. BTJ 열방센터 역시 백신에 대한 음모론에 심취해 방역에 비협조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이단 논란에 휩싸인 상태. 여기에 IM선교회가 전국 교회와 연계에 TCS라는 이름의 국제학교를 운영했는데 이들 학교가 교육 당국의 인가를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이단 논란에 빠졌다. 개신교 최대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은 전날 ”관련 시설 책임자는 즉시 사과하고, 방역 당국에 필요한 모든 자료를 제공하고 협력함으로써 상황 악화를 막아달라”고 밝혔다.

이단 여부와 상관없이 시민들의 피로감은 극에 달하고 있다. IM선교회 집단감염 소식이 들리자, 온라인을 중심으로 ‘또 교회냐‘, ‘이단인지 아닌지는 중요하지 않다‘, ‘또 꼬리 자르기냐’며 원성이 잇따랐다. 익명을 요청한 지역의 한 목사는 ”정상적인 목회자 역할을 하는 사람들까지 똑같이 취급받게 됐다”며 ”이런 비상식적인 단체들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는 행정도 문제”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