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3월 13일 15시 53분 KST

뉴욕 맨해튼서 한국인 여성이 '마스크 안 썼다'는 이유로 폭행을 당했다

피해자는 "지금도 두렵다"고 토로했다.

 

 

Copyright Artem Vorobiev via Getty Images
뉴욕 맨해튼 한인타운.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 한국인 여성이 폭행을 당하는 인종차별성 범죄가 발생했다.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0대 한인 여성 오모씨는 지난 10일(현지시각) 뉴욕 맨해튼 34번가 한인타운에서 한 흑인 여성으로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폭행을 당했다. 

오씨가 한인타운에 있는 한 건물에 들어서려는 순간이었다. 그 건물은 오씨가 다니던 어학원이 있는 건물이었다. 그러나 문 앞에 서 있던 수십명의 흑인 여성들 중 한명이 갑자기 뒤에서 오씨의 오른쪽 팔을 잡아당겼다고 오씨는 말했다.

오씨가 뒤돌아보자 가해여성은 손바닥으로 오씨의 어깨를 재차 쳤다. 오씨가 몸의 균형을 잃고 비틀거리자 이번에는 주먹으로 오씨의 얼굴을 가격했다. 가해여성은 오씨를 폭행하면서 ‘코로나바이러스’를 언급하며 ”마스크는 어디 있느냐”며 여러 차례 욕설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에게 왜 이러느냐”고 항의한 오씨에게 가해자는 손을 치켜들어 폭행을 이어가려고 했지만, 주변에 있던 다른 사람의 저지로 추가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오씨는 ”뉴욕에서 인종 차별성 증오 범죄가 종종 발생하는데 제가 피해자가 될 것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누구라도 (인종 차별성 증오 범죄의)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의미”라면서 ”이런 일을 당하게 돼 억울하고, 지금도 두렵다”고 토로했다. 

오씨는 턱이 탈골되는 피해를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