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6일 15시 25분 KST

신종 코로나와 사투 벌이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전한 격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의 건강을 걱정한 문재인 대통령

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을 향해 격려의 말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청와대 참모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정은경 본부장을 언급하며 ”좀 허탈하지 않을까”라면서 ”보통 이런 상황이면 맥이 빠지는데, 체력은 어떤지…어쨌든 계속 힘냈으면 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26일 전했다.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해당 발언에 대해 정 본부장의 건강을 걱정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이 정 본부장을 비롯해 질병관리본부에게 격려 메시지를 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홍삼액을 구입해 질병관리본부에 보낸 데 이어 지난 20일에는 정 본부장과의 통화에서 ”너무 고생하셔서 그동안 일부러 전화를 자제했다”며 ”지금까지 이렇게 잘 대응해온 것은 질병관리본부 덕”이라고 말한 바 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정 본부장을 비롯한 질병관리본부는 두 달째 비상근무 중이다. 이에 날이 갈수록 수척해지는 정 본부장의 건강 상태에 대한 염려가 이어지자 그는 ”저희 방역대책본부 직원들의 업무 부담이 크긴 하지만 잘 견디고, 잘 진행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