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10일 16시 43분 KST

빌 게이츠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진단 키트 도운 한국에 경의를 표한다"며 극찬했다

빌게이츠의 요청으로 통화가 이루어졌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의 대응과 관련해 세계 각국 대통령들로부터 통화 요청을 받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통화 상대는 빌 게이츠였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이자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빌 게이츠 이사장이 오전 10시부터 25분간 통화했다고 전했다. 이날 통화는 게이츠 이사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게이츠 이사장은 ”한국이 코로나19를 잘 관리해서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지도력을 보여줬고, 저도 한국의 대응을 보고 배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을 직접 만나서 코로나 극복을 위한 노력에 감사드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게이츠 이사장에게 ”한국의 코로나 대응을 높이 평가해줘서 감사하다”고 답하며 게이츠 재단이 추진하고 있는 백신연구 등에 대해 언급했다. ”게이츠 재단이 국제백신연구소 등 국제기구를 후원하고 있고, 우리 정부와도 함께 ‘라이트펀드’에 공동출자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라이트펀드는 게이츠 재단과 한국 보건복지부, 국내 생명과학기업의 공동출자로 설립된 기금으로, 한국 정부는 이 펀드에 250억원을, 게이츠 재단은 125억원을 투입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라이트펀드에 대해 ”올해 두배 이상 성장시킬 계획”이라며 ”이 단체들은 글로벌 보건과 코로나 사태 극복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또 문 대통과 게이츠 이사장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과 관련해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진단키트에 대한 대화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개도국 상황이 염려스러워 취약한 국가들을 대상으로 인도적 지원을 하고 있다”며 ”특히 한국산 진단키트 지원 요청이 많아 가능한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 중”이라고 설명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대단히 감사하다”며 ”한국이 개도국에 진단키트를 지원해 주시는 것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그러면서 ”여러 나라에 진단키트를 지원한다는 사실 자체가 한국이 코로나 대응에 성공했음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