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12일 17시 21분 KST

곽정은이 "외삼촌, 미국에서 코로나19로 돌아가셨다"며 심경을 밝혔다

외삼촌의 비보를 전한 곽정은

뉴스1
곽정은

작가이자 방송인으로 활동 중인 곽정은이 자신의 외삼촌이 코로나19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곽정은은 지난 1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마음이 많이 아팠다. 외삼촌이 멀리 미국에서 코로나에 걸려 결국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엄마에게 톡으로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외삼촌을 한 번이라도 더 보고 싶어, 이민 떠나시던 날 혼자서 울면서 공항으로 무작정 버스를 타고 갔었다는 걸 외삼촌도 엄마도 가족 모두도 아직까지 모른다”면서 외삼촌과의 각별했던 지난 일을 담담히 떠올리기도 했다.

그러면서 곽정은은 ”엄마는 소식을 전하시며 허무하다고 말했다”면서 ”전화를 하면 너무 울 것 같아 엄마에게 전화를 걸지는 못했다. 삶은 너무도 아름답고 동시에 정말 허무하다”고 토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