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9일 15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3월 29일 16시 02분 KST

오는 4월 1일부터 모든 입국자 지역, 국가 관계없이 2주간 의무 격리된다

4월 1일 0시부터 시행된다.

정부가 내달 1일부터 모든 입국자를 국적과 관계없이 2주간 의무 격리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서 열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4월 1일 0시부터 지역과 국적에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의 의무적 격리를 확대 시행하겠다”라고 밝혔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정 총리는 ”정부가 이번 주 유럽과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차례로 강화했지만 유례 없이 가파른 글로벌 확산세를 감안하면 추가 대응이 필요하다”라면서 ”(2주간 의무적 격리는) 관광 등 중요하지 않은 목적의 입국을 사실상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는 단기 체류 외국인에게도 적용된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국내에 거소가 없을 경우 정부에서 제공하는 시설에서 2주간 강제격리하고 비용은 스스로 부담하도록 조치하겠다”라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9일 0시 기준 국내 누적 확진자 중 해외 유입 사례는 총 412명에 달한다. 전날 대비 41명 늘어나 누적 확진자 중 4.3%(신규 확진자 중에는 39%)에 해당하는 수치다. 

지역별로는 유럽이 235명으로 가장 많고, 미주(109명), 중국 외 아시아(49명), 중국(17명)이 그 뒤를 이었다. 이중 내국인은 377명이며, 외국인은 35명으로 집계됐다. 

한편 외국인이 자가격리지를 무단이탈할 경우에는 강제 출국 조처되며 내국인은 자가격리 생활지원비(123만원)를 지급받지 못하게 된다. 또한, 무단이탈자에 대해서는 경찰에서 ‘코드 제로’를 적용해 긴급 출동하게 된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