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7일 16시 36분 KST

신종 코로나 진단 키트, UAE에 첫 수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신종 코로나 사태 이후 진단키트를 수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스1/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

청와대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위한 진단키트 5만1000개를 를 아랍에미리트(UAE)에 긴급 수출했다고 17일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UAE는 긴급하게 코로나 진단키트 구매여부를 외교채널을 통해 요청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과 특별전략 동반자 관계인 UAE는 우리 측의 신속한 수출과 전달에 대해 깊은 사의를 표명했다”며 ”현재 추가 물량 공급 계약 체결을 위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또 ”진단키트는 마스크나 손 소독제같이 수출제한 대상이 아니며, 우리 기업이 수출 여력을 갖춘 상황”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진단키트를 수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강 대변인은 ”이번 진단키트의 첫 수출은 코로나19와 관련한 국제공조의 일환”이라고 평가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을 공식적으로 요청해온 국가는 동남아 3개국, 중동 4개국, 유럽 2개국 등 총 17개국이다. 진단키트를 포함해 방호품 지원이나 보건 전문가 파견을 요청한 나라는 총 26개국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