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7일 16시 26분 KST

방역당국이 다중이용시설에서 지켜야 할 냉방지침을 발표했다

코로나 시대의 ‘폭염 대처법’은 여느 여름과는 제법 다르다

pigphoto via Getty Images
에어컨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집단감염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가운데, 다중이용시설에서 지켜야 할 냉방지침이 발표됐다. 

2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다중이용시설에서 에어컨을 사용할 때는 2시간 마다 1회 이상 환기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환기가 불가능하다면 시설 내 모든 이용자가 마스크를 써야 하고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등이 있는 사람의 출입을 통제해야 한다. 또 최소 1일 1회 이상 시설 소독을 실시해야 한다. 

보건당국은 에어컨 바람이 사람 몸에 직접 닿지 않게 하고 바람 세기도 낮춰야 한다고 권고했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바람의 영향으로 침방울이 실내에서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거나 줄일 수 있는 정도로 활용해 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에어컨과 선풍기를 함께 사용하는 것도 자제해야 한다. 김 총괄조정관은 ”에어컨 바람이 약하더라도 선풍기를 강하게 틀면 선풍기 바람으로 인해 침방울이 널리 확산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