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0일 10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3월 10일 13시 05분 KST

국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7513명으로 증가했다

전날 0시 기준으로 131명이 늘었다.

뉴스1
10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감염병 전담 병원인 경북 포항의료원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봄비를 맞으며 코로나19 검사를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0일 0시 기준 확진자가 총 7513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전날 0시 기준으로 131명이 늘었고, 통계가 마지막으로 발표된 전일 오후 4시 이후로는 35명이 추가됐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26일 이후 13일만에 100명대로 떨어졌다.

신규 확진자 대부분은 대구와 경북지역에서 발생했다. 국내 총 확진자 수는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지 50일만에 7600명선에 육박하게 됐다. 누적 사망자는 54명이다.  

 

0시 기준 일일 확진자 순증 규모는 3일 600명, 4일 516명, 5일 438명, 6일 518명, 7일 483명, 8일 367명, 9일 248명, 10일에는 185명으로 감소했다. 지난 3일 600명을 기점으로 400~500명대 흐름을 보이다 12일 이후부터 순증 규모가 이틀 연속으로 200명대를 유지했다.

하루새 늘어난 확진자 명을 신고 지역별로 보면 대구가 92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 11명, 서울 11명, 경북 10명, 인천 4명, 세종 2명, 충남 2명 순이었다.

누적 확진자 7513명의 지역은 대구 5663명, 경북 1117명, 경기 163명, 서울 141명, 충남 104명, 부산 96명, 경남 83명, 강원 28명, 충북 25명, 울산 24명, 대전 18명, 광주 15명, 인천 13명, 세종 8명. 전북 7명, 전남 4명, 제주 4명 등이다.

한편 이날 0시 누적 의심(의사)환자 수는 20만2631명이며, 그중 18만4179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를 해제했다. 검사를 진행 중인 사람은 1만8452명이다. 보건당국은 ”추가적인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