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15일 18시 00분 KST

정은경이 '노래방 공조 시스템' 통한 신종 코로나 감염 가능성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노래방 공조 시스템을 통해 감염됐다고 분석했다.

뉴스1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노래방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확진자와 관련해 ‘노래방 공조 시스템’의 전파 가능성은 낮다는 의견을 밝혔다. 

15일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도봉구 ‘가왕노래방’에서 이태원 클럽발 3차 감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이들은 일행은 아니었고 같은 방도 아니었다”며 ”다만 이 노래방은 같은 공조체계(공기 순환 시스템)로 환기가 이뤄지는 곳”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 본부장은 15일 오후 충북 오송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반드시 공조를 통해서 전파가 됐다고 보기에는 현재는 어려운 것 같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노래방의 구조가 환기가 어렵고, 방의 간격이 굉장히 좁고 또 노래라는 것 자체가 침방울이 많이 나오는 행위”라면서 ”이런 경우 침방울이 많이 만들어지고, 그 비말이 확산될 수 있는 좁은 공간 내에서의 복도나 공용 장소를 통해서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또 ”비말을 통한 확산, 화장실이나 휴게실 등 공용 공간에서의 접촉, 손 접촉을 통한 전파 이런 것이 같기 때문에 시간이나 공간을 공유한 전파의 위험성이 더 크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