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0일 10시 43분 KST

영남대병원장이 중대본의 '실험실 오염 가능성' 발표에 "진실 밝혀질 것"이라며 밝힌 입장

중대본의 브리핑 후 영남대병원장이 전직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인 17세 소년이 입원치료 중 사망한 대구 영남대병원

지난 18일 숨진 17세 청소년의 코로나 19 감염 여부를 두고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가 영남대병원의 검사 실험실 오염 가능성 등을 제기하자 병원 측이 당혹감을 드러냈다.

19일 중앙일보 등에 따르면 이날 김성호 영남대병원장은 중대본의 브리핑 후 병원 직원들에게 문자를 보냈다. 병원장은 문자에서 ”어제 사망한 17세 환자의 코비드-19 양성 여부 때문에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환자의 영상 소견이나 임상 양상으로 보아 코로나 폐렴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의견으로 경상(산)중앙병원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으나, 우리 병원에서도 담당 의료진들이 7차례 검사를 시행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마지막에는 소변, BAL까지 검사해 보았습니다. 마지막 소변 검사에서 비전형적이나 양성 소견이 의심되어 질본에 유권해석을 요청하였고, 오늘 판정 결과는 음성이고, 오염 가능성, 기술 오류 등으로 해석했다”며 ”마지막에 최선을 다하면서 어떤 오류가 있었는지는 모르나 검사실의 오염이나 기술의 오류가 있었으면 다른 검사에도 문제가 있었을 텐데 그렇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끝으로 병원장은 ”정도 관리와 재점검을 통해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생각된다. 그동안 정말 많은 고생을 하신 진검 과장님과 검사팀에 격려와 위로의 말씀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그는 또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병원으로서는 검사 결과가 모호해서 수차례 진단 검사를 한 건데 그렇게 말하니 할 말이 없다. 그동안 검사 결과로 보아 오염이나 기술 오류가 있다고 보기는 곤란하다”며 중대본의 입장에 발끈하기도 했다. 

이날 앞서 방역당국은 ”어제(18일) 사망한 17세 고교생에 대한 검체 검사 결과, 코로나19에 의한 사망은 아닌 것으로 중앙임상위원회가 판단했다”고 밝히면서 자체 검사를 실시한 영남대병원의 실험실이 오염 또는 기술적 오류가 발생했던 것으로 추정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