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9일 14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3월 19일 14시 51분 KST

대구서 폐렴 증세로 사망한 17세 청소년은 신종 코로나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A군은 총 10번의 신종 코로나 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Kim Kyung Hoon / Reuters
마스크를 쓴 대구 시민들 

대구에서 폐렴 증세를 보이다 사망한 17세 청소년에 대해 방역당국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음성’ 판정을 내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날 사망한 17세 청소년 A군에 대해 코로나19 음성으로 최종 판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질병관리본부와 복수의 대학병원에서 검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른 것이라고 방역당국은 전했다.

앞서 A군은 총 10번의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망 전날까지 받은 9번의 검사 결과에서는 ‘음성‘으로 나왔지만, 사망 당일 받은 소변 검사에선 ‘양성’ 소견이 나온 바 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소변 검사 결과를 ‘미결정’으로 판단하고 A군의 검체를 복수의 대학병원에 보내 교차 검사를 진행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