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3일 17시 53분 KST

일본 정부가 질병관리본부에 '신종 코로나' 진단 노하우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도쿄올림픽 연기론이 다시 나오고 있다.

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일본 정부가 한국 질병관리본부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 노하우를 알려달라 요청했다고 서울경제가 보도했다.

한국 정부는 지난 1월 코로나19 첫 확진 환자가 발생한 이후 ‘코로나19 검사’ 대상 인원을 늘리고 속도를 당겨왔다.

그 결과 13일 기준 한국에선 24만 668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들 중 22만 272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최근 세계보건기구 WHO가 코로나19 ‘팬데믹’을 선언하면서 한국의 코로나19 진단에 대한 관심은 한층 더 높아졌다. 

일본은 한국 외교부나 보건복지부 등 공식 채널이 아닌 전담 연락관을 통해 질본에 연락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를 두고 한 정부 관계자는 ”일본은 공식 외교 채널로 연락하지 않고 질본의 독자적인 국제 보건 네트워크를 활용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국에 대한 입국 제한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일본이 질본에 ‘SOS’를 보낸 배경에는 7월 예정돼 있는 도쿄올림픽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도쿄올림픽 연기나 취소 가능성이 공공연하게 언급되고 있기 때문이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