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3월 16일 14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3월 16일 14시 11분 KST

일본 후생노동성 관계자가 한국의 '드라이브 스루' 신종 코로나 검사 방식을 비판했다

일본에 도입할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일본 보건당국이 한국의 ‘드라이브 스루(drive-thru)’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 방식을 비판하고 나섰다.

뉴스1
드라이브 스루

일본 후생노동성 당국자는 16일 헤럴드경제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검사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 당국자는 “한국에서 시행 중인 드라이브 스루 방식은 보건당국의 판단 결과, 일본과 맞지 않아 관련 요청은 하지 않았고, 계획도 없다”라며 ”한국이 시행 중인 검사 방식은 의사가 직접 진찰하고 판단하는 것으로 볼 수 없다”라고 말했다.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단순 표본 검사는 ”정확도가 떨어진다”라는 것이다.

이 당국자는 이어 ”잘못된 검사 방식으로 코로나19 오진 사례가 늘어날 경우, 국내 감염을 확대시킬 위험이 있다”라고 주장하며 ”일본 정부는 전문의의 판단에 따라 PCR 검사(유전자증폭 검사법) 시행 여부를 결정하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 후생노동성은 공식트위터를 통해서도 같은 입장을 전한 바 있다. 3월 15일, 후생노동성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PCR 검사를 실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라는 제목으로 총 5개의 연속 트윗을 올렸다. 이 트윗에서도 후생노동성은 ”‘드라이브 스루 방식’에서는, 의사의 진찰을 수반하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우리나라는 실시하고 있지 않다”며 ”의사의 진찰을 수반하지 않는 경우, PCR 검사의 양성 적중률이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한국식 드라이브 스루 검사는 현재 영국, 독일, 벨기에, 호주, 덴마크 등에서 운영되고 있다. 과거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효율성을 공개 비난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국가 비상상태를 선언하며 이를 도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은 그간 코로나19 사태에 소극적으로 대응해왔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검사 시행 여부를 의료진 판단에 맡기는 방식을 채택하면서다. 15일 정오 기준 일본에서 시행된 누적 검사 수는 1만3026건(전세기편 귀국자 포함)으로 집계됐다. 한국의 0.048%(15일 0시 기준 268,212건)에 불과한 수치다. 

청와대는 일본 측 평가에 대해 ”(한국의 드라이브 스루 검사는) 국제 표준이 되어가는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본이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어떻게 평가할지는 일본이 판단할 문제”라면서도 ”워싱턴포스트에서는 이번 한국 방역 대응에 대해 ‘민주주의 성공’이라는 평가를 담아 기사화하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