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16일 17시 59분 KST

홍석천이 신종 코로나 여파로 12년 만에 가게 휴업 결정하며 한 '뜻밖의' 제안

신종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응원의 메시지를 전한 홍석천

뉴스1
홍석천

방송인 홍석천이 코로나 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12년 만에 가게 휴업을 결정했다.

홍석천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태원에 있는 마이첼시, 오픈한 지 12년쯤 됐는데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영업하던 가게”라면서 ”코로나 19 때문에 지난주부터 잠시 휴업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석천은 이어 ”눈물이 난다. 월세는 935만원 정도”라고 고충을 전했다.

뜻밖의 제안도 했다. 그는 ”혹시 이 공간을 이용하고 싶은 열정 넘치고 콘텐츠 좋은 분들 연락 달라”며 ”월세는 제가 내겠다”고 말했다.

홍석천은 또 ”열정을 모아 서로가 도움되는 일을 해야 답이 나올 듯하다”며 ”가만히 앉아 코로나 19에 무너질 순 없다. 힘내보자”고 응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