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15일 14시 23분 KST

국내 최고령 104세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67일 만에 완치됐다

104세인 최 할머니는 기저질환이 있었고 치매 증세를 보였다.

뉴스1 / 포항의료원 제공
경북 포항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최고령인 최 할머니가 입원 67일 만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어버이날인 8일 의료진이 할머니에게 카네이션을 달아주고 있는 모습.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중 최고령인 104세 최상분 할머니가 15일 퇴원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지 67일 만이다.

최 할머니는 최근 여러번 검사를 받았고, 세 차례 음성 결과가 나와 최종 완치 판정을 받았다. 퇴원 후 재확진 사례가 자주 발생해 수차례 검사를 진행했다고 의료진은 설명했다.

최 할머니는 지난 3월10일 경산 서린요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경북도립 포항의료원으로 이송돼 집중 치료를 받아왔다. 최 할머니가 천식 등 기저질환이 있었고, 치매 증세도 보였기 때문이다.

젊은 환자들도 고통을 호소하는 질병이지만, 최 할머니는 씩씩하게 치료를 받아왔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의료원에서 최 할머니의 별명은 ‘꽃님이 할머니’다. 최 할머니는 의료진을 만날 때마다 꽃처럼 환한 미소를 보여줬다.

의료진도 정성을 쏟았다. 주치의와 간호사 그리고 간호조무사들은 24시간 3교대로 최 할머니 곁을 지켰다. 수시로 말을 걸면서 행여나 최 할머니가 우울감에 빠지지 않도록 신경을 썼다. 지난 8일 어버이날에는 최 할머니에게 카네이션을 선물하기도 했다.

이날 포항의료원에는 최 할머니의 퇴원을 축하하는 의미로 ‘국내 최고령 확진자 104세 할머니 완치 퇴원을 축하드립니다. 건강하십시오’라는 현수막이 내걸렸다. 의료원 직원들의 축하와 응원을 받으며 퇴원한 최할머니는 다시 요양원으로 돌아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