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08일 18시 16분 KST

신종 코로나로 비상 근무 하다 숨진 공무원의 영결식이 눈물 속에서 열렸다 (사진)

경북 성주군청 직원 고 피재호씨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뉴스1
코로나19로 과로사한 성주군 공무원 고 피재호(47)씨의 영결식이 8일 오전 경북 성주군청 앞 마당에서 엄수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 근무 중 쓰러져 숨진 성주군청 직원 고(故) 피재호(47·6급)씨의 영결식이 8일 군청 앞마당에서 엄수됐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조사에서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 남은 아들과 아내의 걱정은 그만 접고 편안한 마음으로 저 세상 향해달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뉴스1
이병환 경북 성주군수가 8일 코로나19로 과로사한 성주군 공무원 피재호(47)씨의 영결식에서 지방시설사무관으로 추서하고 있다.  
뉴스1
뉴스1
고인의 동료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코로나19로 재난안전본부에서 코로나19로 비상 근무하던 고인은 지난 2일 과로로 쓰러져 경북대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4일만인 6일 오전 4시쯤 결국 숨졌다. 고인은 1996년 시설직 공채로 임용돼 도시·건축·토목 분야에서 일했다. 고인에게는 초등학생 아이 2명과 막 돌을 지난 아기 등 세 아이가 있으며, 아내도 공무원이다. 고인의 유해는 화장 후 성주 용암면 선영에 안치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