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30일 19시 51분 KST

에티오피아 총리가 "코로나 대응에 문 대통령 경험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아비 총리의 요청으로 17분 동안 통화했다.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가 3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아프리카에도 (코로나19에 대응한) 문 대통령의 경험이 필요하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아프리카에 있는 우리 교민이 에티오피아를 경유해 귀국할 때 어려움이 없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비 총리의 요청으로 17분 동안 통화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아비 총리는 지난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다.

문 대통령은 아프리카 대륙 전역에서의 코로나19 확산 추세에 대해 우려를 표하면서 “최근 알리바바사와의 협력을 통해 에티오피아뿐만 아니라 아프리카 국가들에 대한 방역 물품 지원을 이끌어내는 등 아프리카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아비 총리의 리더십을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에 아비 총리는 “형제 같은 대통령의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을 보고 자부심을 느꼈다”며 “접촉자를 끝까지 추적해 치료하는 모범적 대응이 특히 인상적이었다”고 답했다. 그는 “아프리카도 코로나19 대응이 가장 큰 의제로 부상한 상황이고 에티오피아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에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며 “아프리카에도 대통령의 경험과 글로벌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향후 주요 20개국(G20) 정상 공동성명 후속 조치 과정에서 아프리카 지원 문제가 심도 있게 다뤄지기를 기대한다”며 “한국도 적극적으로 동참하면서 협력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에티오피아가 아프리카 대륙의 항공 허브로서 중요한 만큼, 앞으로도 아프리카 지역에 거주하는 우리 국민들이 에티오피아를 경유하여 귀국할 경우 어려움이 없도록 총리의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아비 총리는 “언제든 한국이 도움을 청하면 남수단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의 철수도 돕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