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9일 11시 39분 KST

'신종 코로나' 검사하는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가 오늘(19일) 하루 중단된다

태풍급 강풍으로 인한 사고 우려 때문이다.

뉴스1
자료사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드라이브 스루’ 선별 진료소 운영이 오늘(19일) 하루동안 중단된다.

태풍급 강풍이 전국에 몰아치기 때문이다.

드라이브 스루 선별 진료소가 야외에서 몽골 텐트와 컨테이너 등 간이 장치를 설치해 운영되는 만큼 강풍에 취약하다는 판단에서다. 강풍에 따른 오염 가능성도 고려됐다.

기상청은 19일 새벽부터 20일 오전까지 전국에 태풍급 강풍이 불 것이라고 예보했다. 순간 최대풍속은 90km/h 이상으로 매우 강한 돌풍이다.

기상청은 ”(코로나) 선별 진료소에서 야외에 설치한 천막을 비롯해 간판, 건축 공사장, 철탑 등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전국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1163동 중 대부분이 진료를 잠정 중단한다. 241동이 일시 철거되고, 745동은 결박해 둔 상태다. 나머지 동에는 안전 장치를 했다.

서울시는 19일 하루동안 은평구 은평병원, 서초구 소방학교, 송파구 잠실주경기장 주차장, 강서구 이대서울병원 등 4곳에서 운영 중인 드라이브 스루 선별 진료소의 문을 닫는다.

나백주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은 ”강풍이 지나간 후에는 4개소 모두 정상 운영할 예정으로 안전한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