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28일 14시 54분 KST

이시언이 '신종 코로나 사태' 기부 동참했다가 악플에 시달렸다

최근 많은 스타들이 코로나19 사태 극복에 써달라며 기부 행렬에 동참하고 있다

뉴스1
이시언

배우 이시언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 복구를 위해 100만원을 기부했다가 악플에 시달렸다.

이시언은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셨으면 합니다”는 글과 함께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만원을 기부한 내역 캡처 사진을 올렸다.

하지만 그의 선행은 예기치 못한 악플 공격을 받게 됐다. 일부 네티즌들이 최근 거액을 기부한 톱스타들을 언급하면서 그의 기부 금액을 문제 삼은 것이다. 이에 또 다른 네티즌들은 ”기부 자체가 의미 있는 것”이라며 이시언을 옹호하는 댓글을 달았다. 

자신의 기부 금액을 놓고 갑론을박이 거세지자 이시언은 현재 해당 게시글을 삭제한 상태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급증하면서 많은 스타들이 코로나 19 사태 극복을 위한 기부에 나섰다. 이시언에 앞서 봉준호 감독에 앞서 송강호와 아이유, 손예진 등이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