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18일 09시 56분 KST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월 말 이후 처음으로 300명을 넘어섰다

"감염 위험의 일상화 국면에 접어들었다" - 방역당국

Jo Yong hak / Reuters
자료 사진 

18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13명 발생했다. 신규 환자 수가 300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8월말 이후 처음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245명, 국외유입 사례는 68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만9311명에 이른다. 확진자 수는 지난 8월29일 323명을 기록한 이후 이날 처음으로 다시 300명을 넘어섰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이날 오전 중대본 회의에서 “전국적 대규모 재확산이 현실화될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도 있는 위기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제는 누구라도, 언제 어디에서나 감염될 수 있는 감염 위험의 일상화 국면에 접어든 것으로 볼 수 있다”며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국내 신규 확진자 245명 가운데 181명이 수도권에서 나왔다. 서울 91명, 경기 81명, 인천 9명이다. 다른 지역에서는 전남 15명, 경북 12명, 광주·경남 각 9명, 충남 6명, 부산·강원 각 5명, 대구 2명, 대전 1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했다. 국외 유입 확진자 68명 가운데 50명은 검역 단계에서, 18명은 지역사회 격리 중에 확진됐다. 내국인은 18명, 외국인은 50명이다.

격리 중인 코로나19 환자 수는 198명 늘어 2842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7명 늘어 67명이다. 사망자는 2명 늘어 누적 496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