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8일 16시 14분 KST

이재명이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 2주간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쿠팡의 초기 대응을 지적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쿠팡 물류센터 집단감염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부천 쿠팡 신선물류센터 2공장에 대해 28일부터 2주간 집합명령을 내렸다. 

사실상 영업금지에 해당하는 조치로, 경기도가 유흥시설이나 다중 이용시설이 아닌 개별 개업 시설에 대해 집합금지명령을 내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 지사는 28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온라인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부천에 있는 쿠팡 물류센터에서 오늘 오전 10시 기준으로 경기도 31명을 포함, 전국에서 86명이 집단감염된 것으로 확인됐고 전수 조사 결과에 따라 앞으로 확진자 수가 대폭 늘어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 ”물류센터는 업무 특성상 마스크 착용하기, 직원 간 거리 두기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하기 어렵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쿠팡 측의 초기 대응은 아쉬운 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어 ”쿠팡 물류센터 근무자 상당수가 투잡, 쓰리잡을 하는 초단시간 노동자이자 노동환경이 불안정한 플랫폼 노동자”라며 ”감염 위험을 무릅쓴 채 노동현장에 내몰리는 이 분들이 집합금지로 생계에 타격을 입을 것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에는 작업환경이 비슷한 대규모 물류센터가 많다”며 ”자칫 상품 배달 아닌 ‘코로나 배달’이라는 최악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점에서 시설운영자 측의 적극적이고 철저한 방역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이 지사의 긴급 기자회견 전문이다.

 

부천시에 위치한 쿠팡 부천 신선물류센터 2공장을 중심으로 지역감염이 급격하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오늘 0시 기준으로 경기도 31명을 포함해서 전국에서 86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고 전수조사 결과에 따라서 그 숫자가 급격하게 늘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9조에 따라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서 쿠팡 부천 신선물류센터 2공장에 대해서 오늘부터 2주간 집합금지를 명합니다.

이번 행정명령은 처분 대상 장소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고 시설 내 환경 검체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기도 하는 등 감염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기 때문입니다. 행정명령 위반 시 해당법 80조 7호에 따라서 처벌될 수 있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켰거나 또 확진자 발생 후에 정확하고 빠른 조처가 내려졌다면 최소화할 수 있었던 감염확산이라는 점에서 아쉬움이 많습니다.

확진자 발생 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켰는지 의문을 제기하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고 확진자 발생을 인지한 후에도 수백 명의 관련자가 방치되어서 위험에 장시간 노출되기도 했고 특히 역학조사에 필요한 배송직원 명단을 제공해 달라고 요청했음에도 장시간 지연돼서 도 특사경이 회의 도중에 갑자기 긴급조사를 위해서 출동하게 하는 그런 상황이 벌어진 점도 매우 안타까운 점입니다.

집합금지명령을 고민하게 된 것도 이러한 우려 때문이라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쿠팡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는 상당수가 투잡, 쓰리잡을 하는 초단시간 노동자들이고 또 노동환경이 불안정한 플랫폼 노동자들입니다. 감염 위험을 무릎 쓴 채 노동 현장에 내몰려야 하는 이분들이 집합금지로 생계에 타격을 입게 될 것을 생각하면 참으로 가슴 아픕니다.

기업활동에 제약이 되는 집합금지명령을 하게 된 것도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경기도에는 유사한 대규모 물류센터가 많습니다.

자칫 상품 배달을 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 배달을 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시설 운영자 측의 적극적이고 철저한 방역 대응이 필요합니다.

우리 경기도도 철저하게 대비해 나가겠습니다.

외국과 달리 우리는 경제와 방역의 조화를 위해서 일반 기업활동에 대해서는 전면 폐쇄조치 즉 셧다운 조치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최악의 경우 기업활동 전반에 대한 셧다운 조치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도 배제할 수가 없습니다.

특정 기업활동에 대한 집합금지명령은 전면 폐쇄라는 최악의 상황을 피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는 점을 이해해 주시고 또 앞으로도 일반 기업활동에 대한 부분적 집합금지명령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미리 말씀드립니다.

지금은 모든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받는 엄중한 상황임을 고려해서 기업 측이 좀 더 책임감을 가지고 철저하게 방역에 임해 주시기를 다시 한번 간곡히 당부드립니다.

그러나 언제나 그렇듯이 예방이 최선입니다. 감염과 확산 방지를 위해서 기업활동에서 표본조사의 필요성이 커질 수가 있습니다. 감염의 조기 발견과 확산방지를 위해서 무작위 표본 검사를 하고자 하는 기업들에 대해서는 우리 경기도가 클린 검사 예산을 지원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래서 각 기업이 필요하시다면 종사자 또는 관련자 중의 일부를 무작위로 샘플로 뽑아서 검사를 시행함으로써 감염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영업장이 폐쇄되는 그런 상황도 막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도민 여러분, 코로나19는 끝나지 않고 여전히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 감염병의 쓰나미는 언제든 우리를 덮칠 수 있고 또 코로나19와의 원치 않는 동거는 장시간 이어질 것을 예상하고 또 감수해야 합니다. 인구의 절반이 몰려 있는 수도권에서 감염이 확산할 경우에 그 피해는 걷잡을 수가 없습니다.

그동안 모든 국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방역에 협조하고 또 그래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왔습니다. 그러나 경각심을 늦추는 순간 우리가 일군 성과들이 일순간에 물거품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언제나 새로 시작하는 마음으로 충분히 예견되는 감염 쓰나미를 지속적으로 대비해야 합니다.

우리는 코로나19보다는 빨라야 합니다.

대상을 가리지 않는 전파력 높은 감염병 앞에서 방역의 주체와 방역의 대상이 따로 일 수가 없습니다. 방역 당국의 역량만으로는 이겨내기 어렵습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