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랜드에 코로나 대비 자동차 영화관 생긴다

비대면 트렌드 반영해 숲 속에서 드라이브 스루로 운영한다.
자료 사진 
자료 사진 

서울랜드가 CGV와 함께 자동차 극장을 개관한다. 국내 테마파크로는 최초다.

24일부터 서울랜드의 숲으로 이뤄진 피크닉존에서 개관하는 ‘CGV X CAR CINEMA’는 국내에선 처음으로 놀이 공원과 극장 브랜드가 협력해 선보이는 자동차극장이다.

이 자동차극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확산되면서 언택트(비대면) 트렌드를 도입하기 위해 기획됐다.

관람객들이 차에 탄 채로 예매할 수 있도록 ‘드라이브스루’로 운영하며, 티켓은 CGV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판매한다.

CGV 예매 페이지에서 ‘CGV강남’ 클릭 후 CGV X CAR CINEMA 영화와 시간을 선택하면 잔여석을 확인하고 예매할 수 있다.

관람료는 입장 차량 1대당 2만2000원이며 회당 100여 대의 차량을 수용한다. 아울러 서울랜드는 이번 자동차 극장 개관 기념으로 현장에서 즉석 경품 추첨 행사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선 후기 인증 이벤트를 진행한다.

또한 극장 티켓 소지자에게 영화 관람일부터 1개월까지 서울랜드 특별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