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13일 17시 58분 KST

신종 코로나 사태로 혈액 부족해지자 방송인 김인석이 헌혈 참여를 적극 독려하고 나섰다

현재 혈액 보유량이 급감한 상태다.

김인석 인스타그램
김인석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방송인 김인석이 헌혈 참여를 적극적으로 독려했다.

김인석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 때문에 혈액이 너무 모자라다고 해서 헌혈의 집 왔는데, 전 암 환자라 헌혈을 못 하네요. 완치 판정받았어도 안 된다네요”라고 글을 남겼다.

그는 이어 ”건강한 분들, 하실 수 있을 때 하세요. 헌혈하실 수 있는 분들이 부럽네요”라면서 헌혈 참여를 호소했다.

이날 앞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등교 연기에 따라 전체 헌혈의 약 30%를 차지하는 학생들의 헌혈 부진과 함께 이태원 클럽 사례로 인해 개인 헌혈도 위축되는 반면, 그간 연기됐던 수술이 재개되는 등 의료기관의 혈액 사용량이 증가하면서 혈액 보유량이 급감했다고 밝혔다.

혈액 위기대응 매뉴얼에 따르면 혈액보유량은 5일분 이상이면 ‘적정‘, 3일 이상~5일 미만이면 ‘관심‘, 2일 이상~3일 미만이면 ‘주의‘, 1일 이상~2일 미만이면 ‘경계‘, 1일 미만이면 ‘심각’ 등 5단계로 관리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중대본은 ”최근 일주일간 혈액 보급량이 급감하면서 3일분 미만으로 떨어지고 있다”면서 ”국민 여러분께서는 소중한 생명을 나누는 헌혈에 지속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