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5일 22시 03분 KST

주한미군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4월 25일까지 효력을 유지한다.

뉴스1
대구 남구의 캠프워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주한미군 사령부는 25일 공중보건 비상사태(Public Health Emergency)를 선포했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세계보건기구(WHO)가 세계 위험도를 ‘매우 높음‘으로 격상한 데 이어 미 국무부가 4단계 여행경보(전세계 여행금지 권고)를 선포함에 따라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설명했다. 주한미군 시설 인접 지역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노출 가능성이 높아진 점도 이유로 덧붙였다.

이번 비상사태는 주한미군 사령관이 연장하거나 조기 종료하지 않는 한 4월 25일까지 효력을 유지한다.

로버트 에이브람스 주한미군사령관은 ”군대의 보호가 우리의 최우선 과제이며 우리는 대한민국 및 주한미군 주변지역의 코로나19 상황을 지속적으로 살피며 평가하고 있다”며 ”준수사항을 이행하고 군대를 보호하기 위해 한국에 있는 모든 미군사령부와 군사시설에 대한 공중 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는 우리가 안일함과 싸우면서도 절제되고 경계심을 잃지 않도록 하기 위한 신중한 결정”이라며 ”지금은 경계를 낮출 때가 아니며 우리 개개인은 군대를 보호하고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이를 무찌르기 위해 제 몫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전반적인 건강, 안전 그리고 병력 보호와 임무수행의 균형을 맞추며 모든 사람을 안전하게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우리는 임무를 보호하기 위해 군을 지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한미군은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 결정이 현재 시행 중인 건강 보호 조건, 예방 조치의 변화, 주한미군의 위험 단계 격상 등은 아니라고 전했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직원들과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 기존의 절차를 계속 준수하며 건강보호 및 보안 조치의 확대로 코로나19로부터 위험을 감소시키는 효과적인 방법을 제공했다”며 ”주한미군은 주한미군 인원과 지역사회를 보호하기 위한 예방 조치와 절차를 지속적으로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한미군은 적이나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 방어를 위한 ‘파잇 투나잇’(오늘밤 전투) 준비 태세를 유지하면서 강력한 연합 방위태세를 제공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주한미군에 따르면 현재까지 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자는 병사 1명, 장병 가족이나 군무원 9명 등 총 10명이다.

주한미군은 지난달 19일 한반도 전체에 대한 위기 단계를 ‘낮음(Low)‘에서 ‘중간(Moderate)’으로 높였으며 지난달 25일부터는 ‘높음(High)’으로 다시 높여 이를 유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