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5일 10시 48분 KST

이만희 친형은 사망 전 5일간 청도대남병원 응급실에 있었다

'코로나19' 확진 환자와 사망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신천지예수교 홈페이지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의 형이 사망하기 직전 경북 청도대남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은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

기존에는 이만희 친형의 장례식이 청도대남병원에서 1월 31일~2월 2일까지 사흘 동안 치러졌다는 사실만 알려졌다.

청도대남병원은 24일 ”신천지 총회장 친형의 장례식이 병원 장례식장에 있었던 사실 이외에도 사망하기 직전인 1월 27일~1월 31일까지 병원 응급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청도대남병원에선 코로나19 확진 환자와 사망자들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특히 정신과병동에서 대거 확진 환자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청도대남병원은 ”폐쇄병동인 정신과병동 환자들의 기록에 의하면 1월 22일~2월 13일 외박 8회, 외진 5회, 면회 12회 등 합계 25회의 외부 접촉 기록이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신천지 대구교회와 청도대남병원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일부에서 제기되는 병원과 신천지와의 연관성에 대하서도 해명했다.

청도대남병원은 “저희는 대한예수교장로회 소속 교단으로 신천지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 저희 자체 조사 중이지만 병원 경영진, 의료진과 직원들뿐만 아니라 그 가족 중에 신천지 교인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