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3월 28일 10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3월 28일 10시 59분 KST

정부가 1000만 가구에 100만원씩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

다음 주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로 경제 전반이 위축된 가운데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 100만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SBS가 단독 보도했다.

긴급재난지원금은 현금이 아닌 상품권이나 체크카드로 지급된다.

지원 대상은 중위소득 100%에 해당하는 가구로, 올해를 기준으로 월 소득이 474만원인 4인 가구다. 전국적으로 1000만 가구가 지원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전체 지급액은 “10조원에 못 미칠 것”이라고 여권 관계자가 전했다.

최근 논의와 논란이 동시에 이뤄지는 ‘재난기본소득’이라는 용어는 사용하지 않고, ‘긴급생활지원금’이라고 부르는 것이 특징이다.

당정청은 긴급재난지원금의 지급 방식과 규모 등을 오는 주말까지 협의를 마칠 계획이다. 그리고 이 긴급재난지원금은 다음 주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에서 확정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