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02일 17시 53분 KST

서울중앙지검이 '신종 코로나' 마스크 사기 전담팀을 꾸렸다

온갖 마스크 판매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뉴스1
서울중앙지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함께 마스크 사기 등 관련 범죄가 기승을 부리면서 검찰이 강력 대응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28일 ‘마스크 등 보건용품 유통교란사범 전담수사팀’을 꾸렸다고 2일 밝혔다.

전담수사팀은 대기업과 정치인 등을 주로 수사하는 옛 특수부가 투입됐다.

팀장은 전준철 반부패수사2부장이 맡았고, 반부패수사부와 공정거래조사부, 탈세범죄전담부 소속 검사 등 모두 8명으로 채워졌다.

수사팀은 마스크 등 제조·판매업자의 보건 용품 대규모 매점매석 행위, 정부 긴급수급조정조치 위반 행위, 대량 무자료 거래 및 불량 마스크 거래 행위 등을 중심으로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